美 최대고용 기업 월마트, '로봇직원' 대거 투입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美 최대고용 기업 월마트, '로봇직원' 대거 투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1-05 17:57 조회203회 댓글0건

본문

최저임금 상승에 단순업무 대체

상품 하역-분류기도 2배로 늘려.. 전세계 유통업계로 확산될 듯

 

     세계 최대 유통회사이자 미국에서 가장 많은 인력을 고용하는 월마트가 올해 매장 내에 재고 관리 로봇, 자동 바닥청소기 등을 대거 투입한다. 직원들이 하던 단순 반복 업무를 로봇으로 대체하려는 시도다.

     월마트는 올해 미국 4600개 매장을 대상으로 자동 바닥청소기 ‘오토-C 1500, 재고 관리용 로봇 선반 스캐너 ‘오토-S 300대를 투입한다고 9(현지 시간) 밝혔다. 반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오토-C는 스스로 움직이며 매장 바닥을 닦을 수 있다. 바퀴와 센서가 부착된 오토-S는 매장을 돌며 선반 위에 어떤 상품이 얼마나 있는지, 가격은 얼마인지를 자동으로 확인하는 인공지능(AI) 로봇이다. 사람이 매일 반복적으로 하던 재고 관리 업무를 로봇이 대신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월마트는 상품을 트럭에서 자동으로 내리고 분류하는 스마트 컨베이어벨트인 ‘패스트 언로더’를 현재의 갑절인 1200대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기계를 쓰면 직원 8명이 하던 상품 하차와 분류 업무를 4명이 할 수 있다.

     월마트는 ‘매장 로봇’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덜고 전자상거래 등 급성장하는 업무에 더 많은 인력과 자본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월마트는 올해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고객들이 직접 찾아갈 수 있게 해주는 자동화 기기인 4.87m 높이의 ‘픽업 타워’ 900대를 매장에 설치할 계획이다. 온라인 주문을 처리하고 선반에서 식료품을 고르는 인력도 약 4만 명 채용했다. 존 크리실리어스 월마트 수석부사장은 “직원들은 새로운 기술이 육체적인 업무에서 해방될 기회를 주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직원들이 상품 판매, 고객 응대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유통회사인 월마트의 매장 자동화는 미국은 물론이고 다른 나라의 유통업계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저숙련 시간제 근로자를 대거 채용하고 있는 유통회사 등이 인건비 상승과 수십 년 만에 가장 낮은 실업률 속에서 직원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화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마트는 지난해 직원들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11달러로 올렸다(동아일보, 2019. 4. 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호 : (사)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ㅣ 사업자등록번호 : 511-82-07061

TEL : 070-4912-0047 | FAX : 070-7713-0047 | E-mail : rrhcnn@gmail.com

Copyright © 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