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67% 인력 부족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중소기업 67% 인력 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2-02 01:19 조회304회 댓글0건

본문

국내 중소기업 3곳 가운데 2곳이 적시에 인력을 채용하지 못해 인력난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직원 수 300명 미만 국내 중소기업 526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고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66.9%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인력 부족 직무 분야로는 생산·현장직이 34.7%로 가장 많았고 국내 영업(20.2%), 판매·서비스(17.6%), 연구개발(13.9%), IT·정보통신(12.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인력 수급이 어려운 이유로는 ‘구직자들의 높은 눈높이’를 꼽은 기업이 43.3%로 가장 많았고, 낮은 기업의 인지도 33.7%,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수준 32.5%, 부족한 복지제도 29.3% 등 순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최근 1년 내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냐’는 물음에 74.5%가 ‘있다’고 답했다. 신입 직원의 퇴사가 많았던 직무(복수응답)는 영업직(36.7%)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판매·서비스직(28.8%), 생산·현장직(25.3%), 고객상담·TM(23.0%), IT·정보통신직(20.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신입사원 조기 퇴사 시기와 관련해서는 입사 후 3개월 이내가 63.5%로 가장 많았고, 입사 후 36개월 이내(29.8%), 입사 후 6개월∼1년 이내(6.6%) 등 순이었다. 조사 대상 인사담당자 34.6%는 신입사원 채용 시 기대하는 근무 기간으로 최소 3년 정도를 꼽았다 (경남신문, 2019. 09. 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호 : (사)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ㅣ 사업자등록번호 : 511-82-07061

TEL : 070-4912-0047 | FAX : 070-7713-0047 | E-mail : rrhcnn@gmail.com

Copyright © 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All rights reserved.